선교

Missions

2017년 9월 여선교회 헌신예배를 통해 멕시코와 몽골에서 사역하고 계신 두 분의 선교사역을 후원하기로 했습니다.후원하기로 한 선교사님은 멕시코의 안요섭 선교사님과 몽골의 현지인 뭉흐 목사님이십니다.
많은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멕시코 - 안요섭 선교사

안요섭 선교사님은 멕시코 엔세냐다에서 인디언 사역을 하고 계십니다.

현지 교회와 협력하여 목회자들의 생계 지원과 멕시칸에 맞는 신학 훈련으로 Storytelling 제자 양육사역을 하고 계십니다.

지역 주민들을 위해서는 어린이 방과후 교실 운영, 집단 농장에서 이동식 주일학교와 가정교회를 개척하고, 의료 사역, 환경 개선 사역, Solo Mom 지원 사역 등을 하고 계십니다.

몽골 - 뭉흐 목사

뭉흐 목사님은 몽골 울란바트라(수도)의 새생명교회를 담임하는 현지인 목사님입니다.

2006년부터 몽골 새생명교회 담임하며 사역해 오고 계시며 영어와 한국어, 몽골어에 능통하십니다.

유목민을 대상으로 하는 사역, Nomadic Bible Academy (유목민 성경 아카데미)의 설립자이자 운영자이기도 하십니다.

선교지 소식

뭉흐 목사 – 2017 추수감사절 편지

뭉흐 목사 – 2017 추수감사절 편지

하나님의 역사와 붕성한 열매 - 감사 2017 올해는 몽골의 동쪽 끝에서 섯쪽 끝까지 많은 마을을 다니며 전도, 지도자 훈련, 교회 개척 등 여러 사역들을 했습니다. 몽골의 교회가 없는 170 개 군마다 개척하기 위해 10.000 km 전도 자동차로 다니면 사역했습니다.그리고 여러 지역에 있는 교회들을 방문하며 20 번이상 목회자 세미나와 연합 부흥 집회를 인도했습니다. 교회가 전혀 없었던 3 군에 새로 개척했습니다. 몽골의 미래 지도자들 신학과 사역에 훈련 시키며 세우고...

더 읽기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세 번째 선교편지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세 번째 선교편지

내 아버지의 뜻은 아들을 보고 믿는 자마다 영생은 얻는 이것이니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하시니라 (요6:40) 뜨거운 여름이 지나고 아침 저녁에는 싸늘한 가을이 되었습니다. 모두들 평안 하신지요? 결실의 계절을 맞아 동역자님의 가정과 교회가 생명이 살아나는 역사가 일어나기를 소원합니다. 여러분들의 사랑과 후원으로 어린 생명들을 돌보는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역보고 Rosa de Shalon 교회는 주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성도들의 신앙이 뜨겁게 지라고...

더 읽기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두 번째 선교편지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두 번째 선교편지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갈2:20) 동역자 여러분! 무더위 속에서 강건하게 지내고 계신지요? 이곳 Uruapan(엔세나다)에도 너무 더워서 건축과 사역을 하기에 힘이 들지만 감사하게 감당하고 있습니다. 선교지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Rosa de Shalon 교회 Villa Campo의 사람들을 초청하고 Luis Mercado 산 위의 사는 사람들을 주님의 사랑으로...

더 읽기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첫 번째 선교편지

안요섭 선교사 – 2017년에 보내는 첫 번째 선교편지

우리가 일어나 벧엘로 올라가자 내 환난 날에 내게 응답하시며 나의 가는 길에서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께 내가 거기서 단을 쌓으려 하노라 하매 (창35:3) 추운 겨울이 지나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의 기운이 찾아와 눈에 보이는 것들이 저마다 살아나고 있습니다. 평안들 하신지요.? 선교지 소식  Rosa de Shalon 교회에서는 월-금요일까지 4명의 교사들이 와서 유치원을 잘 운영하고 있습니다. Villa campo와 Luis Mercado 지역에 40여명의 어린이가 매일...

더 읽기
안요섭 선교사 – 2016년에 보내는 네 번째 선교편지

안요섭 선교사 – 2016년에 보내는 네 번째 선교편지

왕이신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를 높이고 영원히 주의 이름을 송축하리이다. 내가 날마다 주를 송축하며 영영히 주의 이름을 송축하리이다. (시 145:1-2) 지난 한 해 보내 주신 기도와 후원에 감사를 드립니다. 늘 잊지 않고 기억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저희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더욱 느끼는 한 해 였습니다. 새해도 이 세상에서 주님 때문에 가장 행복한 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고국 방문 건축으로 지치고 힘이 들 때, 아버지께서 쉼을 허락하셔서 그리운 고국에 방문할 수...

더 읽기

지난 글 모음

카테고리

방문자 통계

  • 19현재 페이지 조회수:
  • 47오늘 사이트 방문자:
Share This